티스토리 뷰




청주 시내 지하상가 쪽에 위치한 카페 고앤조 입니다. 언제 생겼는지 잘 모르지만 어느날 갑자기 눈에 보여서 들어갔습니다. 겉모습은 모던한 느낌의 카페 같았는데 막상 들어가보니 아기자기한 분위기가 너무 사랑스러운 카페였습니다. 소품 하나하나가 무척 신경 쓴 모습이었습니다. 



카페의 자석마다 약간씩 공간을 주어서 개인공간을 확보한 듯한 기분을 주는 심리적으로 안정적인 커피점입니다. 이 커피점이 체인점인지 개인이 운영하는것인지 잘 모르겠지만 제 마음에 쏙 들어버린 커피점입니다.



사실 제일 맘에 드는 자리는 창가쪽에 약간 안쪽으로 들어간 자리였는데 손님이 있어서 사진을 못 찍어서 아쉽습니다. 각 테이블마다 인테리어를 한 느낌이 각각 달라서 여기저기 다 한번씩은 꼭 앉아 보고 싶습니다.








저는 따뜻한 바닐라 라떼를 주문했습니다. 커피를 마실때면 따뜻한거나 차가운거나 무조건 바닐라 라떼를 먹는 습관이 있습니다. 바닐라향과 부드러운 우유의 맛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바닐라 라떼에 하트를 예쁘게 그려주셔서 사진 찍기에 참 좋았습니다.



저도 라떼아트를 배운적이 있어서 하트를 만드려고 그렇게 노력했는데 하트의 꼬리부분이 예쁘게 나오지 않아서 아직도 노력중입니다. 그런데 이 바닐라라떼의 하트는 크기와 모양이 참 따뜻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바닐라라떼의 맛은 시럽이 조금 적게 들어간것 같았고, 원두 로스팅이 강한 것인지 약간 끝에 탄맛이 느껴졌습니다. 저는 달달하고 부드러운 맛을 좋아하는데 그래서 제 입맛에는 조금 아쉬웠습니다. 다음에는 커피 말고 다른 음료를 마셔야 할것 같습니다. 그리고 같이간 친구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먹었는데 커피맛은 무난하다고 합니다. 약간 진한듯한 느낌이어서 커피를 진하게 드시는 분들은 좋아하실것 같습니다.  




이 카페에 디저트도 많은 종류를 팔고 있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도저히 먹지 못했습니다. 이미 품절된 디저트가 많아서 사진도 미처 찍지 못했습니다. 다음에 간다면 꼭 디저트 사진을 찍고 먹을 것입니다. 미리 각오 단단히 하고 많이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이쪽 벽의 느낌도 반대편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입니다. 벽에 그려진 귀여운 그림과 가림막 역활을 하고 있는 커텐이 분위기에 잘 어울립니다. 각 테이블마다 벽의 인테리어가 다른데 이렇게 조화롭게 어울리는것이 무척 신기하고 인상 깊었습니다. 인테리어를 업체에서 한것인지 사장님이 하신건지는 잘 몰라도 정말 센스가 넘치는 분이신것 같습니다.




각 테이블마다 사진을 엄청 많이 찍고 싶었는데 손님들이 많이 계셔서 피해를 주지 않도록 조심하느라 많이 못 찍었습니다. 다음에는 한가한 시간에 방문해서 적극적으로 사진을 많이 찍고 싶습니다.




오랜만에 너무 마음에 드는 카페를 발견해서 마음이 들떳습니다. 나중에 저도 한 10년 후쯤에는 이런 카페를 창업할 수 있을까라고 부푼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데이트 하기에도 좋고, 친구와 소곤소곤 이야기 나누기에도 아주 좋은 카페였습니다.




방금 생각난 것인데 신기하게도 사람이 많았는데 전체적으로 카페 분위기가 조용한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매장에 음악이 나오지 않는것 같았고 손님들 또한 조용히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서 카페 인테리어에 좀 더 집중할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