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갑상선은 갑상선호르몬등을 분비하는 나비모양으로 생긴 내분비샘으로 목 앞쪽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갑상선에서 문제가 생겨서 갑상선호르몬이 평소보다 지나치게 많이 분비되면 갑상선항진증에 걸리게 됩니다. 갑상선항진증이 발생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합니다. 그중에 가장 대표적인 요인으로 알려진것은 그레이브스병입니다. 그레이브스병에 걸리면 자가면역 항체가 갑상선을 계속 자극하면서에 갑상선호르몬이 몸안에 넘치도록 생성됩니다. 그리고 일부에서는 다결절성 갑상선종, 중독성 갑상선종, 난소 갑상선종, 전이된 기능성 갑상선암등에 의해서도 갑상선항진증이 나타날수 있습니다.

갑상선항진증치료

갑상선항진증은 주로 30대~50대에게서 많이 나타나고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률이 2배가 넘습니다.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갑상선 질환이므로 아래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한번쯤은 갑상선에 의한 질환을 의심해보고 병원에가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갑상선항진증의 증상은 갑상선이 커지면서 안구가 밖으로 돌출되는 증상을 보인다면 갑상선항진증을 의심해볼수 있습니다. 발병초기에는 고열이 나고 더위를 못 견디며 땀이 비오듯 흐르게 됩니다. 그리고 식욕이 매우 왕성해지고 엄청 많이 먹어도 체중이 크게 감소합니다. 갑상선항진증은 갈수록 점차 신경이 예민해지고 불안감을 느끼게 됩니다. 사람에 따라서 몸이 약해지고 수면장애가 올수 있습니다.

갑상선항진증 완치

치료방법은 크게 3가지로 나눌수 있습니다. 약물치료, 방사성요오드 치료, 수술치료가 있습니다. 약물치료는 갑상선호르몬의 생성을 조절하는 항갑상선제를 복용하면서 치료하는 방법입니다. 방사성요오드 치료는 방사선이 나오는 요오드가 함유된 물을 마시면서 갑상선호르몬 생성을 막는 치료방법입니다. 수술치료는 갑상선이나 갑상선종이 점점 커지거나 압박 증상이 있을때 방사성요오드치료후 재발했을때 고려해볼수 있다고 합니다. 수술치료는 맨마지막에 사용하는 방법으로 초반에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 재발

치료중에 환자가 주의할점은 갑상선항진증 발병 초기에는 숨이차고 땀이 많이 나면서 심한 피로감을 느껴서 운동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운동은 치료를 시작한후에 천천히 시작하는것을 추천합니다. 과격한 운동보다는 가볍게 걸어다니는 산책같은 가벼운 운동을 하는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갑상선 기능이 어느정도 조절되기 전까지는 과음하지 않는것이 좋습니다. 다른병들도 술을 마시면 치료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갑상선 질환에서도 술을 많이 마시면 심박수가 더 빨라지고 땀이 많이 나서 몸에 부담을 줄수 있기 때문에 금주를 권하고 있습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 치료

지금까지 갑상선항진증의 초기증상과 치료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발병률이 높은 질병이므로 이런 증상이 나타났을때 초기에 치료하는것이 중요합니다. 완치가 가능하므로 처음부터 치료하고 환자 본인이 생활습관을 잘 관리하면 좀더 빨리 나을수 있는 질환입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과 반대로 갑상선기능저하증도 있는데 이 질환은 다음 포스팅에서 자세하게 소개하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