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얼마전 부모님을 모시고 서울 워커힐 호텔의 한식당인 명월관에 다녀왔습니다. 사람들이 숯불고기를 많이 먹는데 저희는 점심때 방문해서 간단하게 한우 갈비탕을 먹었습니다. 처음 메뉴판 가격을 보고 놀랐지만 그다음 갈비탕을 먹고 건강한 맛에 또한번 놀랐습니다. 그후로 단골이 되어버린 명월관입니다.

 

갈비탕맛집 베스트10에 들어가는 명월관의 갈비탕은 뽀얀 국물에 부드러운 고기가 들어 있어서 날씨가 쌀쌀하거나 따뜻한 국물이 생각날때 갈비탕이 생각납니다. 워커힐 명월관 갈비탕은 호텔음식이라서 그런지 고급스럽고 훨씬 더 맛있습니다.

 

가격이 비싸지만 멤버쉽이 있으면 저렴하게 먹을수 있어서 갈비탕이 먹고 싶을때마다 자주 들리게 되는것 같습니다. 그밖에도 숯불고기도 많이 먹는 메뉴입니다. 하지만 더운날이 아니면 뜨끈한 국물에 밥말아먹는것을 좋아해서 저는 갈비탕을 시켜먹게됩니다.

 

고기도 많이 들어있고 질기지 않아서 좋습니다. 야들야들한 고기와 같이 밥한공기 뚝딱해치울수 있습니다. 비록 기본 반찬들이 맛이 없지만 그래도 갈비탕 하나 보고 자주 방문하게 됩니다. 포스팅을 하는 지금도 갈비탕 맛이 떠오르면서 또 먹고 싶네요.

 

갈비탕 가격은 일반 갈비탕은 25,000원이고 한우갈비탕은 37,000원입니다. 한우갈비탕은 한정판매라서 수량이 없어지면 일반갈비탕을 판매한다고 합니다. 저는 계소고 한우갈비탕만 먹어서 일반갈비탕 맛이 궁금합니다. 그래도 한우갈비탕이 더 맛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왠지 한우는 항상 옳기 때문입니다. 

 

예전에는 자리가 꽉찰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고 하는데 제가 갈때는 조금 한산한 편이었습니다. 한번도 사람들이 북적거릴정도인적이 없어서 늘 호텔의 서비스를 즐기면서 맛있게 먹을수 있었습니다. 사람이 많았다면 정신없었을것 같은데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새 갈비탕맛집 여러군데가 있어서 명월관에 사람이 줄어들긴 했지만 그래도 아직도 그 맛은 맛집이라고 생각합니다.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는 분들은 조금 밍밍하다고 할수는 있는데 오히려 저는 그 담백하고 건강해지는맛이 좋았습니다.

 

다만 김치가 맛이 없어서 아쉽습니다. 갈비탕에 깍두기를 딱 올려서 먹어야 진짜 맛있는데 김치가 조금 입에 맞지 않아서 정말 갈비탕에만 집중해서 먹었습니다. 반찬들만 조금 보완된다면 아마 사람들이 다시 많아지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워커힐 호텔 명월관은 격식있는 분위기로 고급스러운 느낌이 있고 대접받는 느낌으로 서비스가 정말 좋았습니다. 이제 쌀쌀한 가을이 다가오는데 올해도 명월관에 갈비탕 먹으러 몇번 방문하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