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람에 따라서 사랑니가 나거나 안나기도합니다. 그리고 아무런 느낌없이 무사히 사랑니가 올라오는 경우도 있지만 저처럼 사랑니통증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매복사랑니통증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면 하루빨리 병원에 가서 치료를 하는것이 좋습니다. 겪어본 사람들만 안다는 사랑니통증의 원인과 치료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제일먼저 사랑니는 어금니 뒤쪽에 있으며 보통 누워있거나 아래에 깊게 매복되어 있어서 신경과 가깝거나 붙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사랑니가 앞에 정상적인 치아들을 앞쪽으로 밀게 되면서 다른 이빨들도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맨 끝에 있어서 칫솔질이 잘 되지 않아서 음식물이 끼게 되고 충치가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아무리 양치를 꼼꼼하게해도 잘 안되는 부분이 생기게 됩니다. 충치외에도 입냄새의 원인이 되거나 턱뼈에 압력을 가해서 충치가 없는데도 지속적으로 통증을 발생시키고 심한경우에는 턱뼈의 골절이 유발하기도 합니다. 

 

매복사랑니 발치방법은 잇몸절개 - 골삭제 - 치관분할 - 치아제거 - 봉합의 순서입니다. 치아의 일부분이 잇몸안에 있을때는 살을 찢은 뒤에 드릴로 이빨을 부순다고 합니다. 말만 들어도 갑자기 사랑니가 더 아픈것 같습니다. 사랑니발치는 정말 잘하는 치과에서 해야한다고 합니다. 그이유는 부작용과 합병증의 위험이 높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매복사랑니통증에 대해서 조사하게 된 이유는 사실 제가 매복사랑니 2개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아플때마다 치과에 가서 약을 타오거나 치료를 받으면서 몇년째 버티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거의 한계가 왔습니다. 왼쪽과 오른쪽 아래에 매복사랑니가 있는데 점점 통증이 심해져서 구강외과가 있는 병원에 방문했습니다. 수술 날자를 잡기전에 설명을 듣고 사인을 하는데 부작용이 무시무시했습니다.

사랑니가 신경과 딱 붙어 있어서 부작용이 생길수 있으며 안면근육마비, 신경치료를 1년정도 받으면 조금 나아질수 있다고 겁을 주었습니다. 얼굴 신경에 손상이 생기면 밥먹을때 침이 질질 샐수 있다거나 감각이 없을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저히 그말을 듣고 수술을 할수가 없었습니다. 아직 시집도 안간 나이에 그런 무서운 부작용이라니 지금도 고민중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